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절대로 바뀌면 안되는 것.
작성자 ssangkall

물물교환 시대가 지나고, 금이나 은을 무게로 달아 물건을 주고받던 시대를 걸쳐서, 화폐제도가 생겨난 이후에 주로 동전을 주조하여 사용하였고, 근세에는 그 화폐를 특수종이에다 인쇄하여 물건을 사고파는 척도로 삼고있다. 그것을 한국 말로는 “돈” 이라 부르는데 그 “돈”은 “돈다” 라는 동사의 명사형으로 곧 “돌아 다닌다”는 뜻이고, 영어의 “currency” 또한 “유통” 곧 “돌아 다닌다”는 뜻이니, 상당히 의미있는 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 “돈”에 대한 견해가,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아주 상이하게 다른, “부정적” 인 것과 “긍정적”것, 이렇게 두가지의 견해가 있는데, 두말할 것도 없이 “돈으로 안되는 것이 없어~” 라고 하는 황금만능주의 와 “황금을 보기를 돌같이 하라!”는 재물이란 천하의 몹쓸 것으로 본다.

그런데, 이 쌍칼은 “인간과 재물”의 관계를 마치 “배와 물”의 관계로 보고싶다. 배는 물이 없으면 아무곳도 갈 수가 없고, 물이 많으면 아주 멀리까지도 갈 수 있다. 물이 적으면 거기까지 밖에 갈 수가 없으므로, 많은 재물은 인간으로 하여금 많은 일을 할 수 있게 해 주는 아주 유용한 것임은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여기서 반듯시 지켜져야 할 한가지 원칙이 있어야 하는데, 그것은 “물은 항상 배 아래에 있어야 한다” 는 것이리니, 만일 물이 배 위로 올라가게 될 것 같으면, 그것을 파선, 침몰 곧 파멸이라 부르는 까닭이다.

재물은 인간이 사용하는 대상이지, 사람이 재물을 섬기게 되면, 그 인간은 파멸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후세들에게 돈을 잘 버는 방법을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돈을 잘 사용하는 것을 가르치는 일을 더 잘하여야 할 것이라고 본다.

“나는 이렇게 저렇게 해서 돈을 잘 벌었다”는 얘기는 많지만 “ 나는 돈을 이러쿵 저러쿵 잘 썼다”는 성공사례는 많이 없고, “돈을 잘 버는 법” 에 관 책은 많이 있으나 “돈을 잘 쓰는 법” 에 관한 책은 드물다.

돈벌기에는 성공하고, 돈쓰기에는 실패한 인간들이 많기 때문일까?
권력도 마찬가지이리라~
명예로운 성공적 삶을 위하여는 돈과 권력을 바로 사용하기를 배워야 할 것이고, 그 정신을 갖어야 할 것이다.

물은 항상 배 아래에 있어야 하고,
배는 항상 물 위에 있어야 한다!

-쌍칼-

2017-02-17 02:28:04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2   ssangkall [ 2017-02-18 14:09:48 ] 

빙까님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1   bingkka [ 2017-02-17 05:53:56 ] 

ssangkall 님의 훌륭한글 깊은 감동으로 잘 읽었습니다!!! 물질 만능시대에 높은 교훈의 글이라 생각합니다.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