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개두마리의 비밀을 아는자 그 누군가 하노라.
작성자 dakshang

삼성동 주민이 18 대 대한민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선물한 진돗개 두 마리는 당시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축하 메시지가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많은 국민을 훈훈하게 하였다. 그런데 그 모습은 알고 보니 잘 만들어진 ‘기획 상품’이었다는 것으로 알려지게 되어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람들이라 경원하게 된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대통령이 진돗개를 그토록 사랑하사 '새로운 희망'으로 명하였으니 어찌 진돗개를 神으로 모시는 국민이 나오지 않을 수 있었겠는가 말이다. 그러나 그 마저도 '기획상품'은 아니길 바랄 뿐이다.
----------------------------------------------------
세 살 배기 살해 사이비 신도들, '진돗개 숭배' 실체는?
[뉴시스] 입력 2017.04.18 10:56 인쇄기사 보관함(스크랩)글자 작게글자 크게

진돗개 신성시한 것으로 알려진 사이비 종교 집단 무리 지어 진돗개 등에 업고 유모차 태우고 다녀 빌라 옥상에 정자까지 만들어 기도 집회 갖기도 진돗개를 왜 영물로 숭배했는지 이유는 안 밝혀져

【서울=뉴시스】이재은 김지현 기자 = "큰 진돗개를 포대기도 없이 등에 업고 산책을 시키고 있었어요." "진돗개를 유모차에 태우고 다니는 모습을 여러 번 봤어요."

지난해까지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서 거주한 안모(55)씨와 이모(49)씨 부부에 대한 동네 주민들 목격담이다. 지난 14일 이 부부가 거주했던 화곡동의 빌라에서 세 살배기 아이가 "악귀에 씌었다"며 폭행을 당해 숨진 사실이 3년 만에 알려졌다.

17일 경찰과 주민들에 따르면 이 부부는 오래 전부터 동네에서 애견인으로 소문이 났다. 안씨 부부는 2008년 화곡동의 빌라 4채를 매입했는데 그 중 한 채를 통째로 진돗개 10여 마리를 키우는 데 사용했다. 유별난 진돗개 집착에 급기야 '진돗개를 사랑하는 모임(진사모)'이라는 사이비 종교집단까지 만들고 사람들을 하나둘씩 모아 10여명이 함께 생활했다.

이들은 진돗개를 단순히 보살피는 수준을 뛰어넘어 '영적인 존재'라며 숭배하고 모시는 기행을 벌였다. 각자 생업을 하면서 매월 10만~20만원씩 성금 개념으로 안씨 부부에게 헌납했다.

같은 빌라에서 거주했던 주민들은 이들에 대해 항상 모여다니면서 진돗개를 업고 다니거나, 유모차에 태워 산책을 하고, 빌라 옥상에 나무로 정자를 만들어 기도 집회를 자주 했던 특이한 신도들로 기억했다.

주민들은 이들이 전도 행각을 벌이거나 특별히 난동을 부리지는 않았어도 진돗개들이 시끄럽게 짖는 소리 때문에 안씨 부부에게 민원을 넣은 적이 종종 있었다고 전했다.

안씨 부부 소유의 빌라를 매입했던 부동산 공인중개사 A씨는 뉴시스 기자를 만나 "상당히 친절한 사람들이었는데 끔찍한 사건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A씨는 "하얗고 털이 북슬북슬한 진돗개들 4~5 마리를 키웠던 걸로 기억한다. 새끼 진돗개들을 유모차에 태우고 산책을 하는 모습은 종종 봤지만 요즘 애견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사람들은 많아서 별로 이상해 보이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8~9명이 개들과 함께 지내며 서로 돕고 사는 것으로 보였다"면서 "저한테 굉장히 잘해서 친하게 지냈는데 기사를 보고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빌라 인근 마트 주인도 "개를 안고 다니는 모습을 봤다. 여럿이 몰려 다니긴 했으나 종교집단인지는 몰랐다. 별로 이상해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건은 평범한 가정 주부였던 최모(41)씨가 김씨를 알게 된 후 사이비 종교에 빠지게 되면서 벌어졌다. 종교 문제로 남편과의 갈등이 깊어지자 최씨는 2014년 2월 이혼을 결심한 뒤 아들 김모(당시 3세)군과 딸 김모(9)양을 데리고 화곡동 빌라에 들어갔다.

성인들만 지내는 곳이었지만 최씨의 사정을 딱하게 여긴 안씨 부부와 김모(53·여)씨가 자녀들과 함께 지낼 수 있도록 허가해줬다고 한다.

그러나 김씨는 행동대장 역할을 자처하면서 어린 김군이 오줌을 못 가리거나 고집을 피울 경우 '악귀가 씌었다'며 상습적으로 폭행했다. 진돗개는 매일같이 유모차에 태우고 산책시키는 등 유별나게 예뻐하는 반면 어린 아이에게는 적개심을 품고 폭력을 가한 것이다.

최씨는 갈 곳 없는 자신을 받아줬다는 감사함으로 김씨의 반복적인 손찌검에 큰 심각성을 갖지 않았다. 반년가량 학대가 이어지다 2014년 7월7일 김군은 결국 코피를 흘리면서 숨을 거뒀다. 김씨가 평소처럼 '말을 듣지 않는다'며 나무 주걱으로 김군의 온몸을 수차례 때리다 사망에까지 이르게 한 것이다.

엄마 최씨는 김군의 상태를 보고 큰 충격에 빠졌으나 극심한 두려움에 돌아오지 못할 강을 건너기로 결심했다. 김군을 병원에 데리고 가지 않고 암매장 했다.

사건 당일 오후 7시 최씨는 김씨 및 안씨 부부와 함께 김군의 시신을 큰 상자에 넣은 다음 전북에서 또 다른 회원 김모(71·여)씨가 거주하는 전북 완주군의 한 야산에 파묻었다. 사흘 뒤 야산에 멧돼지가 출몰해 땅을 파헤친다는 소문에 이들은 시신을 다시 파내 화장하고 임실의 강변에 유골을 뿌렸다.

사건 직후 최씨는 딸과 함께 빌라에서 나왔지만 잘못된 믿음은 여전히 버리지 못했다. 최씨는 한 달 뒤 김씨의 지시로 "아들이 부천에서 실종됐다"는 거짓신고를 했다. 최씨의 허위 신고 탓에 경찰은 김군의 행방을 찾기 위해 3년을 허비해야 했다.

경찰은 최씨가 실종 한달 후에 신고를 한 점, 조사에 비협조적인 점 등이 의심스러워 수사를 확대한 결과 전북에 거주하고 있던 김씨로부터 "김군을 때렸는데 죽어서 시체를 유기했다"는 진술을 최근 확보했다.

김씨의 자백으로 수사는 급물살을 탔다. 하지만 김씨나 안씨 부부 등 일당은 진돗개를 대체 왜 숭배했고 어떤 교리를 가졌는지에 대한 추궁에는 "진돗개를 사랑했을 뿐이지 다른 이유는 없다"고 함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이 "진돗개가 잡귀를 물리친다는 뜻에서 모신 거냐"고도 물었으나 역시 입을 다물었다고 한다.

경찰은 신도들이 집단 생활을 하는 경기 용인에도 여러 번 찾아갔다. 경찰은 "신도들이 개를 등에 업고 마당에서 산책시키는 모습을 봤다"면서도 "집 안에 개를 모신 제단이 있다거나 특별히 숭배하는 종교의식을 벌인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돗개는 단체 가입 미끼로 내세운 장치일 뿐 실제 종교적 대상까지는 아니었던 것 같다"고 추정했다.

지난 11일 김씨는 현장검증에서 "아이에게 너무 미안하다"면서 "죽일 의도는 없었고 때린 걸 후회한다"며 흐느껴 울었다. 김군의 엄마인 최씨도 "아들에게 너무 무심했다. 공동체 생활한 것을 후회하고 아들에게 너무나도 미안하다. 김씨가 원망스럽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지난 14일 이들을 폭행치사 및 사체 유기·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범행을 인정하며 때늦은 후회를 하고 있으나 왜 하필 진돗개를 극진히 모셨는지 등은 아직 의문점으로 남아 있다.

lje@newsis.com

--------------------------------------

그 개두마리, 푸닭거리 집회와는 상관 없는 것일까 하노라.

2017-04-18 15:20:12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2   dakshang [ 2017-04-18 19:23:07 ] 

완전 개판 ㅉㅉㅉ

1   bibliatell [ 2017-04-18 18:01:27 ] 

용인하면 과거 사이비 종교에 미친 자들이 단체로 떼죽음 했던 동에인데. 이번에도 또 용인이구만. 나도 진돗개를 키워봤지만 영리하긴한데, 고집세고,거칠고, 사납고, 길들이기 어렵고. 가끔 주인도 물고. 정말 힘들었다. 나는 최순실이 얼굴에서 진돗개를 보았지. ㅋㅋ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