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오전 10시20분에 시작된 검찰의 최후 심문은 오후 6시15분에 끝났다. 재판장도 지쳤는지 양해를 구했다.
작성자 ibuprofen1

오전 10시20분에 시작된 검찰의 최후 심문은 오후 6시15분에 끝났다.
재판장도 지쳤는지 “변호인 측의 반대심문은 오늘 하지 말고
5월 19일로 연기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며 양해를 구했다.

2017-04-20 11:56:13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3   dakshang [ 2017-04-20 12:09:34 ] 

옥감옥감옥감옥감옥감 @@ 아고 어지러... ㅎㅎ

2   bibliatell [ 2017-04-20 12:08:51 ] 

감옥, 감옥, 감옥.

1   bibliatell [ 2017-04-20 12:07:39 ] 

순진하신 약사님. 죄없는 사람 죄인 만들어 감목보내고 멀쩡한 사람 간첩만들어 가옥 보내는데 일등인 한국 견찰과 걱정원.누가 만들었을까? 자기가 파놓은 깊은 구덩이에 자기가 빠진거지. 세상만사가 다 그래. ㅋ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