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서울시 10∼30대 사망원인 1위는?
작성자 sangha1

서울시 10∼30대 사망원인 1위 ‘자살’.. 씁쓸

강주희 기자  |  balnews21@gmail.com

지난해 서울시민의 가장 큰 사망원인은 암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26일 통계포털 서울통계에 발표한 ‘서울시민 건강 및 사망원인’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는 4만2000명으로 31%(1만3028명)가 암으로 죽었다. 그 다음으로 뇌혈관질환(8.7%), 심장질환(7.9%), 자살(6.1%), 당뇨병(4%)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률(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도 375.6에서 420.1로 높아졌다
10~30대 젊은층의 사망원인 1위는 자살, 40대 이상부터는 암이 가장 많았다.
특히 20대 사망원인의 절반 이상인 51.6%가 자살이었다, 10대는 35.1%, 30대 39.7%를 차지했다. 40대 사망원인은 암(32.0%), 자살(19.7%), 간질환(7.2%) 순이었고, 50대는 암(40.8%), 자살(10.6%), 심장질환(6.5%), 60대는 암(48.8%), 뇌혈관질환(6.9%), 심장질환(6.5%) 등 나이가 많아질수록 질병에 의한 사망이 많았다.
서울시민의 기대수명은 2000년 78.8세에서 지난해 82.9세로 늘었다. 여성은 86세, 남성 79.7세다. 반면 자신의 건강이 양호하다고 생각하는 인구의 비율은 2008년 50.9%에서 지난해 44.5%로 줄었다.
19세 이상 성인의 월간 음주율(최근 1년동안 한달에 1회이상 음주)은 2008년 57.7%에서 지난해 60.7%로 증가했지만 건강에 해가 될 정도의 고위험 음주율은 같은 기간 20.3%에서 17.5%로 떨어졌다. 월간 음주율은 남성이 75.3%에서 77.1%로, 여성은 40.8%에서 45.1%로 증가폭이 더 높았다.
성인 흡연율은 2008년 24.2%에서 지난해 21.7%로 감소했다. 여성 흡연율이 3.7%로 변동이 없는 반면 남성은 45.6%에서 5년새 40.6%로 낮아졌다.
서울시민 비만율은 2008년 20.6%에서 지난해 23.2%로 늘었고, 남성 비만율이 30.6%로 서울 남성 열에 셋은 비만상태로 조사됐다. 지난해 여성 비만율은 16%로 낮았지만 자신을 비만이라고 생각하는 주관적 비만 인지율은 41%에 달했다.

2017-05-17 22:27:25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1   zenilvana [ 2017-05-18 05:46:01 ] 

젊은이들이 이처럼 자살해야 하는 이유는 뭔가 혹 생각하는 것은 없읍니까? 통계를 내어 놓기는 하는데 그것을 풀이하는 능력은 서울시장이나 썅흐니나 매한가지로 없구먼 그랴. 스스로 생각하기 시작하라요.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