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실현 가능성 제로인 말.
작성자 alexander

네 원수를 사랑하라” (Love Your Enemies) 마태복음 5장 44절.

이 말을 무슨 거창하고 위대한 야소님의 말씀처럼 떠 벌리고
있는데, 도대체 그 원수가 누구를 칭하는가?

우짜다가 안면몰수 하고있는 친구가 원수인가?
아니면 돈때먹고 달아난 친구가 원수인가?
아니면 강도가 들어와서 마눌 겁탈하고 달아난넘이 원수인가?
아니면 북의 김정은이 원수인가?
아니면 남편의 내연의 처가 원수인가?

살다보면 꼴보기 싫은사람도 생길수 있다.
그런데 그걸 원수라고 표현하기에는 좀 뭣한거 같다.

그런데 원수를 사랑한다?

사랑이란것은 내가 의무적으로 상대를 사랑해야지 라고
한다고 해서 사랑이 우러 나오는게 아니다.
사랑할만해야 사랑하게 되는것이지.

또한, 원수에게 사랑을 느껴서 사랑하게 되었다면 그는 이미
원수가 아닌것이다.

어떤 영화에 적군과 싸우다가 포로로 잡혀 있었던
여자 병사가 적군 남자에게 연모의 정을 느껴 서로 연인사이가
되는것을 본적이 있는데, 이런경우에도 그냥 연모의 정이 저절로
우러나서 그런것이지, 상대를 사랑해야겠다는 마음이 앞서서
그런건 아닌것은 아니지 않는가?

차라리 원수를 용서하라 라는말이 더 설득력이 있다.
자식을 죽인 살인강도를 제 자식처럼 품어 안으며 용서를 한
부모가 있다는 이야기 처럼.

기독경전에서 말하고 있는 그 원수란 누구를 말하는가?
야소가 십자가에서 죽을때 못밖은 자들을 용서하소서 그들은
아무것도 모르나이다 라고 했다는데, 그건 용서이지 사랑이 아니다.

용서와 사랑을 구분도 못하면서, 네 원수를 사랑하라고?

기독경에 보면 듣기 좋은말은 많지만 실현 가능성이 있는말은
거의 없다. 그냥 말로만 말이 많을뿐.

일반 대중들에게 무슨 원수가 그렇게 많아서
원수를 사랑하라 라는 말을 야소님이 했는지는 몰라도
생각해 보면 야소도 용서와 사랑이란 단어의 개념 자체를
잘못 이해 하고있었지 않았나 생각이 된다.

원수를 사랑하라.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린가?
원수는 박멸의 대상이지 사랑의 대상이 아닌것이다.

2017-05-18 13:19:30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7   dakshang [ 2017-05-19 20:21:18 ] 

자신을 사랑하라는 말씀이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이고,원수를 사랑하는 말씀이 자신을 사랑하라는 말씀이다. 고로 깨우치는 자는 복이 있나니 막걸리가 맛 있을 지어다.

6   alexander [ 2017-05-19 19:01:23 ] 

2.3.4. 꿈보다 해몽이 더 좋군요.
그렇다면 번역시 원수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말았어야 하고,
차라리 enimies 라는 대신에 counterpart 정도로 말을 했다면
또 모르지요.

비판받을 만한 소리는 슬쩍 비켜나가고 그렇지 않는 말은
곧이 곧대로 해석하는데 바이블 해석 방법이라면 누가 그걸
정당하다고 믿겠소이까?

5   dakshang [ 2017-05-19 17:01:14 ] 

진리가 가까이 있음에 찾지 못하걸랑 당신의 살아있는 製靴에서 찾아라.

4   bibliatell [ 2017-05-19 11:17:51 ] 

이런걸 무슨 철천지 괴뢰 웬수 개념이나, 죽어 없어져야 할 인간 쯤으로 생각한다면 참으로 어리석다는 생각이다. ㅠㅠ

3   bibliatell [ 2017-05-19 11:14:44 ] 

그리고 전체 문맥이 중요한데, 전체 문맥상 의미는 결국 나쁜놈들, 말하자면 내를 반대하는 놈들한테도 하나님은 빛을 주시고, 비를 내리시니, 우리도 반대하는 놈들을 품어야 할 줄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궁극적으로 그 복은 내게 돌아오고 나를 반대하는 놈이 정말 잘못 된 놈이면 그분께서 처리하시겠다는 말이라 본다.

2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