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양심고백이 있어야 한다
작성자 dakshang

주의! (CAUTION!)

이 글을 읽기 전, 잦은 구토 증상으로 고생하는 분이나 노약자, 임산부 그리고 21세 이하의 대가리 소똥도 벗겨지지 않은 총 간나 얼라들, 빡상해 뽕쟁이들은 본 글을 정중히 회피하길 바란다.

---------------------------

그 언제 삼양라면 우지파동 관련 글을 열당에 올린 적 있던 바, 내용은 '삼양이 사용하는 우지는 공업용이라 식품으로 사용 할 수 없다'는 제보가 검찰로 들어가면서 라면시장의 95%를 자랑하든 삼양이 한없이 추락하며 회사가 거덜 났다는 사실적 내용에 대해 언급하였으며, 익명의 기고자가 올린 글을 소게한 바, 우지와 팜유에 대해 지식 있는 단 한사람이라도 삼양의 진실에 대해 우호적인 자가 있었다면, 삼양이 그렇게 까지 혹독하게 당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요지의 글이었다.

우지파동 뒤에는 탄핵정국의 인기스타 김기춘이라는 작자가 당시 농심의 고문이었으며 검찰 총장이었다는 사실이 최근에서야 알려 졌으며. 뉴욕1인이 전하는 바, 관련 글이 열당에 올려 진 이후, 타운의 그로서리 가게에서 삼양계통 라면을 찾기가 힘들어졌다는 웃지 못 할 일들과 그와 같은 유치한 일들이 수많이 벌어져 당하는 이는 도대체 멍청할 수밖에 없었다한다.

믿거나 말거나지만, 그 노랑 냄비측이 별의 별 사악한 기획들을 밀실의 주디 맞춤으로 진행된 바, 뉴욕 1인으로 칭하여지는 인사에 대한 무차별적 인권 박탈에 대한 합의가 있었고 그의 가족 및 인간관계에 대해서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야만적 행위를 가 할 것에 대해 합의가 이뤄져 왔음을 미뤄 짐작 할 수 있다 할 것이며 이러한 정치적 신종 집단 퍽치기로 그의 모든 것을 갈취한다는 기획이었음이 그들의 트랙으로 알 수 있다 할 것이다.

지난 10여 년 전 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일반인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특수한 장비로 안방의 숨소리조차 녹음하며 그의 사 생활을 손바닥 들여다보듯 하였고 그가 모르는 것이 당연한 상황에서 그 많은 사람들의 수에 더한 루머를 퍼드려 한 사람의 인격을 그리도 살해 하였다는 것이다.

얼마 전 7월21일자 중앙일보에 걸린 어느 포럼에서 "정치적 이념 차이로 인한 분열이 미주 한인사회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 보수와 진보로 갈려져 나와 다른 생각을 한다"는 종 까는소리는 사연 그대로 그냥 종잡고 종 까는 소리"라 한다.

`여자를 찾아라`에서 "범인은 반듯이 범행 장소에 나타난다" 는 말을 하였지만, 그는 그러한 포럼 주최자들이 그 뭔가 똥줄 타는 구석이 있는가 보다 하는 정도로 생각한다는 것이다.

1908년 삼양라면 우지파동의 그 제보가 고의적이며 악의적으로 무죄판결이 나왔다면, 이것은 당연히 국가가 그 피해를 보상해 줘야한다는 의견이 다수이며 당연히 그리해야 한다고 여겨지는 바, 그와 같은 예로 1인에 대해 고의적 인권 갈취가 있었다면, 당연히 피해자 당사자에게 직접적인 보상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엉뚱한 그의 주변 인물들에게 허무히 술 주고 기생주고 상주는 따위의 일에 목숨 걸지 말라는 말.)

그야말로 진정한 동포사회의 화합이 필요하다는 의미를 담은 포럼이라면. `보수와 진보`를 앞세우기 전에 먼저 뉴욕 1인에 대해 그의 인권을 무참히 갈취한 사실을 양심 고백해야 하며 왜곡 된 자신들의 행위에 대해 2.3세 들의 타산지석 반면교사의 시금석이 되어야한다는 말이 나와야 한다는 말이다.

이제라도 인간의 탈을 벗어 던지고 소신 있는 양심고백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

2017-09-13 15:55:03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