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희귀병에 걸려서... 이게 맞는 말인가?
작성자 alexander

오늘 종이신문에 매일같이 게재되는 우리말 바로쓰기 란에
나온 내용인데 간추려 보면 이렇다. 보신분은 패스.

'저사람은 희귀병에 걸려서 치료에 애를 먹고 있다'

즉 너도 나도 걸릴수 있는 일반적인 병이 아니라, 아직
의학적으로도 정확히 해명되지 않는 요상한 병에 걸려 있어서
치료약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라는 뜻으로 많이 쓰이는데
이 문장을 읽고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그야말로
문제가 있다.

만약에 이 문장을,
'저 사람은 稀(드물희)貴(귀할귀)병에 걸려서 치료에 애를 먹고있다'
라고 써놨다면 대번에 '희귀병' 이란 단어가 잘못 됬다는것을
금방 알수있을것이다.

稀貴病 = 드물어서 매우 가치가 있는병이라고 ??????

한자를 모르면 이런 낭패를 당할수 있다는 뜻이다.
드물어서 치료가 힘들다 라고 할때는 희소병 (稀少병) 이라고
써야 하는게 옳다.

稀貴 라고 할때는 희귀금속, 희귀우표 등으로 사용할때다.

한자폐지 이후 한글 전용 때문에 나타나는 이러한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그래서 내가 한자와 한글을 병용해야 된다고
수차례 언급을 한것이다.

종이 신문에 난 기사를 알아듣기 쉽게 해설 해 봤다.

-------------------

문재인이 어디가서 연설할때,
'국가의 안위(安危)를 걱정하고 운운..' 했는데
이 또한 잘못된것이다.

安危 (편안함과 위태로움)을 걱정한다는 요상한 뜻이 되므로.
요때는 '국가의 안전을( 국가의 안전에 대해서) 걱정하고..
라고 해야 옳다.

-------------------------

요즘은 남자의 계절 가을이다.
'가을의 낭만을 만끽 하려는 추남들이 낙옆을 밟으며 걷고있다.
뭐 못생긴 남자 (醜男)가 낙옆을 밟으며 걷고 있다고?
그렇다면 미남(美男)자만 낙옆을 밟아야 된단 말인가?

라고 생각하는 한글세대들이 많을것이다.

요때 추남이란 醜男(못생긴 남자) 이 아니고 秋男(가을의 남자) 이다.

내가 왜 한자를 배워야 한다고 닥달을 하는 이유를 이제야
알겠는가?

2017-10-05 07:21:46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8   alexander [ 2017-10-06 10:29:32 ] 

꿈보다 해몽이 더 존네

7   zenilvana [ 2017-10-05 10:54:01 ] 

#6...... You mean 稀小病(희소병)? 같은 논리로 稀가 小하다는 말은 희귀한 것이 적어졌다로 해석된다. 희귀한 것이 적으면 도리어 많다는 말이 된다. 드물어서 귀하다는 뜻이 희기성이 줄어들었다는 것 보다 더 이해하기기 좋네 그랴.

6   alexander [ 2017-10-05 10:04:42 ] 

5. 흔하지 않는병이니까 稀少炳 이라고 해야지.

5   zenilvana [ 2017-10-05 09:25:50 ] 

稀貴病 = '드물어서 매우 가치가 있는병'이라 해석할 것이 아니라, "흔하지 않은 병"이라고 해석하는 것이 옳다. 貴란 단어가 귀하다는 의미지만 病에 붙여서는 알렉스의 말이 맞는다. 어쨌거나 사람들이 그래 알고 쓰고 해왔으니 새삼 잘-잘못을 따질 이유가 없다.

문제는 유식한 척해야 했던 옛적에 누군가가 말이 않되는 漢文(한문)을 조합했다 보니 생각없이 펌해 따르는 돌머리들이 그렇게 써왔다. 그런 결과로 오늘날에는 "흔하지 않은 병"으로 통용된다. 무식꾼들이 허접스레 남의 글을 마구 옮겨놓는 것(펌)이 이러한 불상사를 가져온다. 극력 말려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4   rainbows79 [ 2017-10-05 07:59:28 ] 

安危 (편안함과 위태로움)을 걱정한다는 요상한 뜻이 되므로.
요때는 '국가의 안전을( 국가의 안전에 대해서) 걱정하고..
라고 해야 옳다.
기자는 국가의 안전만을 말하려는 의도가 아니고 전쟁과 평화를
한 단어로 축약하기 위해서 채택한 용어라는 생각이고
秋男가을의 남자 마찬가지로 종이 산문을 볼 정도면 충분히 이해가 가능 할것입니다.
신세대는 종이 신문도 안보는 시절입니다 다 기우가 됩니다.
그런식으로 따지기 시작하면 영어 단어도 한 단어가 10개도 넘는 뜻이 있는데 한자어처럼 상형문자도 아니고 표음문자인데 어찌 구분합니까?
한 문장 안에서의 문맥으로 전체 문장 안에서 우리가 그 단어를
사용한 의도를 구분합니다.
이를 두고 한국 내에서만 벌어지는 일이라?
희귀병도 마찬가지고 차라리 희소병이라고 표기하면 못 알아들을 사람들이 더 많을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기본적으로 언어는 상호간의 의사소통이 주 목적인데 벗어나서 철자와 문법에 집착하면 오히려 난독과 오역 오류가 발생 할 것입니다

2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