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추석의 떠들석에 멍멍한 실향민들
작성자 zenilvana

오늘이 가을의 보름달이 휘황찬란히 떠오르는 추석의 날이다. 강강수월래, 얼시구 절시구, 한 해의 결실을 모두가 즐기며 놀아나는 우리 한국민들의 명절이다. 그런데.....이곳에 와 산지도 44년이 넘는다. 한국의 명절이란 것을 제대로 챙겨본 적이 없이 지금까지 살아왔다. 또 알아주는 것이 설날이라고 한다 마는 양력설을 쉐어야 할지 구정을 챙겨야 할지 망설이다가 유야무야 넘어간지가 그러한데 추석이란 것이 오늘이라고 해서 새삼스럽지가 않구먼.

말하자면 한국민족의 축제의 날이라는 모양인데, 한국을 떠나와서 쓸쓸히 살아오다 보니 한국땅에서 성묘니 제사니 하면서 온 나라가 들떠 설치는 것을 구경하다가 보면 어디 딴 세상에 내가 산다는 그런 기분이다. 열당의 내로세 하는 집필가들조차 일체의 즐거움을 잔 한마디도 비치지 않고 있다.

그런 분위기에 휩싸들어야 나도 같이 뭔가를 챙겨야 하거늘 그저 냉냉히 그리고 평일과도 전혀 다른게 없다가 보니 그저 그런 날이 왔구나 한다. 막걸리슨상은 송편이라도 사서 먹어야 하겠다고 한다만 그것 마저 사러가고 싶지가 않다.

결국 고향이 있어도 가볼 이유가 없고 명절이 있어도 즐길 건덕지가 없으니 이건 이국땅에 버려진 실향민의 신세가 아닌가? 내가 교회라도 다닌다면 명절의 특별기도와 헌금시간이 있겠고, 다른 날과 달리 송편, 약과, 차설기, 밤과 대추 그리고 각종 가을철의 과일들을 맛볼 수가 있겠지.

그런데 그게 아니잖아!

예수가 처녀잉태로 태어났던 말던, 사도신경이 '니케아'모임에서 결정됐던 말던,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건 말건, 예수가 물 위를 걸었던 말던, 물을 포도주로 변하게 했던 말던... 한국사람들 속에 섞여사는 것이 이럴 경우에 매우 바람직하다는 생각을 한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이 있다. 이것 저것 이념적인 것에 매이다가 결국 동포들의 정서를 멀리하고 혼자서 잘난척 하다보면 외톨이로 살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실상 그래 봤자지만. 이래 저래 팔자소관으로 치부해야 할까 마는 특히 명절을 당하고 나면 서글퍼진다. 늙어가는 때가 때인 만큼......

나는 가끔 내가 죽으면 누가 나의 죽음을 위하여 명복을 빌어줄까를 생각하곤 한다. 알릴 사람도 별로 많지가 않을 것이고, 장례식은 그저 장의사가 뭐라고 몇 마디 하는 것으로 끝낼 것인가? 적어도 예배당엘 다니면 목사나 신도들이 왁짜지껄 온갓 섭섭함을 기독교 의식에 따라서 줒어섬겨 줄 것이거늘...

이래 저래 너무 따지다 보면 이런 경우에 본전마저 챙기지 못할 우려가 있구만 그려. 그저 얼쑹덜쑹 미친척 따라다니는 사람들이 더 현명하다는 생각을 한다. 예수도 믿고, 부처님도 섬겨보고... 어디 한국사람들 모이는 데에 나가서 "안녕하세오" 케싸며 웃어보는 것이 옳지 않을까? 그것이 진심에서 나온 것이던 말던.

禪涅槃

2017-10-05 14:07:42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10   alexander [ 2017-10-05 18:16:56 ] 

천주교는 그래도 세속화 되어 한국인들의 입맛에 맞추려고 노력도
많이 하지만, 개신교의 폐쇠적이고 편파적 배타적인 타종교에 대한
태도는 '너희는 서로 사랑하라'는 야소의 말과도 배치가 되는것이다.

게다가 먹사들의 비리는 도를 넘어 아예 시궁창 냄새가 나는데도
신도들은 먹사 보지말고 하나님 보고 교회에 나가라는 요상한
말로 덮어준다.

한국 개신교? 바퀴벌래를 보는 느낌이다. 퇴퇴퇴.

9   alexander [ 2017-10-05 18:09:24 ] 

나는 개신교인들이 천주교를 대하는 적대적인 자세에 정내미가
떨어진다.

카토릭에 배신 때리고 딴살림 차란건 꼭 지금의 바른정당이
새누리당 박근혜에게 배신 때리고 딴살림 차린것 하고 똑같다.

배신만 때린게 아니라 아예 박근혜를 죽이려고 댐벼 드는것이
지금의 개신교가 천주교 죽이려고 댐비는것과 똑같은 처지다.

8   alexander [ 2017-10-05 18:04:59 ] 

7. 젠영감이 교회 안나가는 이유는 bibliatell 수준으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안될것이다.

나역시 교회를 등진지가 40년이 넘지만 마눌은 천주교 신자라서
매주 성당에 나가라고 내가 먼저 닥달을 한다.

왜냐하면 성당에 나가야 같은 한국사람 만나서 수다도 떨고
하다보면 시간도 잘가니까.

또 나는 안나가지만 마눌이라도 나가야 내가 죽으면 마눌 덕분에
장례식때도 남은 가족이 쓸쓸하게 보내지 않을거고..

누가 나한테 '교회에 나가십니까?' 라고 물으면 내가 되묻는다.
'아니 아직도 교회를 다니십니까? 난 졸업 한지가 오래 됬습니다.
공부를 하지 않아서 계속 낙제만 했나 봅니다' 라고 하면
상대는 할말이 없어지지요.

7   bibliatell [ 2017-10-05 17:52:45 ] 

젠선생의 걱정이 우리 모두의 걱정이겄죠. 그렇다고 교회를 나가지 않는 것은 좀. 조금만 자신을 죽이시면. ㅎㅎ

6   bibliatell [ 2017-10-05 17:50:09 ] 

젠장 추석이라고 10일을 노는 때가 이전에도 있었나? 우리들만 걱정이지.

2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