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저는 가진게 하나도 없습니다.
작성자 paul2

우리 모두가 잘 알고있다시피; ‘공수래 공수거(空手來 空手去)’ 라는 말은 '빈 손으로 와서 빈 손으로 간다' 는 말로 ‘빈손으로 태어나 빈손으로 죽는다’ 뜻으로, 삶의 덧없음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따라서, 사람이 아무리 재산이 많은 사람도, 자기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고, 그저 이세상에 태어나서 많은 재산을 맡아 가지고 있다가, 이세상을 떠날 때는 고스란히 남겨 놓고 가야 떠나는 것이니, 인간은 이세상에서 한낱 청지기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청지기(steward) 라는 단어를 웹스터 사전은 “one employed in a large household” 곧 “커다란 집에 고용된 사람“ 이라고 정의를 내리고 있고, “하인들을 감독하고, 집세를 거두거나 금전출납을 관리하는 것”이 그의 업무라고 소개하고 있는데, 우리는 청지기로서 집주인의 뜻에 따라서 주인의 재산을 잘 관리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고, 그 중에서 필요한자(없는자들) 들에게 잘 나누어 주는 것을 성서는 강조하고 있습니다. 물론 대책없이 낭비하는 차원이 아닌 범위 내에서, 잘 나누어 주는 청지기를 성서는 “선한 청지기” 라고 부릅니다.

그러므로, 내가 재산이 좀있다는 것은 그 재산이 내것이라는 뜻이 아니고, 내가 그 재산을 조물주로 부터 위임 받았다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오늘날의 ‘있는 자들’ 특히 ‘크리스챤 재력가’ 들은 ‘stewardship’ 곧 ‘청지기정신’ 을 갖는 일이 시급합니다. 물론 어느 국가의 정책에 따라서 세금을 잘내어서 정부가 대신 나누어 주는 일을 잘하도록 할 수도 있겠으며, 기회가 되는대로 선한 나눔에 힘쓰는 ‘선한 청지기 정신’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대를 우리는 살고있는 것입니다.

예수께서는 부자가 천국에 들어 가는 것이 낙타가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보다 어렵다 하신 것을 이런 맥락에서 이해 되어져야 할 것입니다.

내가 백만장자라도 청기기정신을 갖고 사는 사람은 부자가 아니고,
내 주머니에 단돈 100달라를 갖고 있다 해도 청지기정신이 없는 사람은 부자가 되는 것이니,

“ 나는 가진게 하나도 없습니다. 다만 청지기일 뿐입니다”
할 수 있는,
‘청지기 정신’ 을 갖고 좋은 하루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2018-01-12 06:13:07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11   paul2 [ 2018-01-13 08:53:28 ] 

감사합니다.

10   Rainbows79 [ 2018-01-12 18:25:38 ] 

화내실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누가 올리면 관련 단어 검색해서 그럴듯 해보이는 글 카피해서는
본인 생각인양...
그저 무시해버리는 편이...
여기 하나 더 진통제 아이디쓰는 자하고 둘
정신이 가출 한 자들 말이니...
자기가 글 게시하고 자신의 글 내용을
절대 이해도 못하는 치들....

9   paul2 [ 2018-01-12 17:08:17 ] 

5,6, 돈이 많다고 꼭 부자는 아니니, 돈을 많이 많이 벌어서 청지기 역할 을 잘하시면 좋습니다.

8   paul2 [ 2018-01-12 17:02:57 ] 

4, 좋은 생각이십니다.

7   paul2 [ 2018-01-12 17:02:19 ] 

3, 혹시 불교성경을 갖고 계십니까?
불교성경이 있다는 것도 모르시는 거 아닙니까?
대충 얼버무르지 마시고 분명히 지적을 좀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2 3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 케이타운1번가 방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