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지성인들의 추악한 이면 (異面)
작성자 alexander

요즘 한국에 男女相悅之詞 에 관한 사건으로 온통 시끄럽다.

소위 지성인 혹은 엘리트 라고 일컬어 지는 부류들이 사실은
양의 탈을 쓴 괴물이었다 란 것이 다시한번 밣혀지고 있다.

겉으로 들어난 충남지사, 시인, 연극계의 대부 등의 성적 판타지가
실제 행동으로 이어졌다는것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그들의 눈에는 일반인들이 전부 개나 돼지로 보였음에 틀림없다.

남녀 여럿이 동석한 자리에서 지퍼를 내리고 거시기를 꺼내 흔들었다는
뜻은 니들은 전부 개 돼지 들이다. 인간이 아니다. 야 이 잡것들아
내가 누군지 아는가? 라는 뜻이다.

수행비서는 지사님(?)의 말을 거역할수 없었다고 했다.
즉 벗으라면 벗어야 했다는 뜻이다. 충남지사의 눈에는 수행비서가
한마리의 애완동물로 보였든 모양이다.

권력의 힘을 이용해서 주위 여자들의 약점을 노려 줄탕치기 폭행을
한것도 마찬가지, 니들이 인간이 아니다. 돼지 보다 못하다
그러니까 내 맘대로 해도 된다. 라는 뜻이다.

사회 각분야에서 권좌를 차지하고 있는 내노라 하는 양반들
거의 전부가 위에서 언급한 사례들에서 자유롭지 못할것이다.

교회 먹사도 마찬가지다. 신도들이 개 돼지로 보인다.
그러니 여신도 따먹는걸 아무렇지 않게 생각한다.

방송국 피디나 영화감독도 마찬가지.
출세하기 위해서 꼬리치는 여자들은 그물에 걸려든 고기와 같다.

너 주연 시켜줄테니까 나하고 한번 하자. 라고 하면
90% 가 오 예스 다. 피디라는 권좌에 반기를 든다면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물며 술집이나 식당주인쯤 되어도 자기가 고용하고 있는 여종업원을
개 돼지 취급을 해서 무슨수를 꼬득여서라도 한번 하고만다.

권력의 힘이 크면 클수록, 작으면 작을수록 거기에 걸맞는
갑질을 해 댄다.

최고권력자인 문재인, 국민들이 그를 대통령으로 뽑은 이유가
대한민국을 사회주의 국가로 만들고 김정은 똥꼬 빨아 달라고
한것은 아닐것이다.

그런데 그는 대통령이 되니까 눈에 뵈는게 없다.
국민은 개 돼지니까 지 맘대로 꼴리는데로 하는것이다.

충남지사, 시인, 연극계의 대부를 두고 욕할게 아니다.
우짜다가 재수 없어서 겉으로 들어나 곤욕을 치르고 있을뿐이지
제2 제 3의 아더메치한 갑질들이 수도없이 많을것은 안봐도 뻔하다.

가방끈 짧은 무식한 자들은 이런 갑질을 할줄도 모른다.
그러나 소위 배워서 박식한 자들, 그걸 이용해서 어떤 권좌에
오른자들 일수록 양의 탈을쓴 늑대들이 많다는 사실이다.

서민들이 삼겹살 소주잔을 놓고 인생을 논할때, 고위층들, 특히
권력자들은 10% 룸 싸롱에서 주지육림의 난장판을 벌리고 있는것이다.

지성인들의 추악한 이면에 국민들은 속고있고,
개 돼지 취급을 당하고 있는것이다. 아더메치 그이상 그이하도 아니다.

--------------

첨언 : 나는 안희정이나 고은 또 그 누구냐 연극계의 대부란자
이런 넘들을 욕하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 어쩌다가 재수없어서
들통이 난것일뿐.

한마디로 한국인들의 근본적인 정서가 글러 먹었다는 뜻이다.
나와 너 그리고 우수마발이 다 마찬가지란 뜻이다.

2018-03-06 07:20:48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7   bibliatell [ 2018-03-06 11:43:43 ] 

무슨 오뉴월 원한에 사무친 사람처럼 거품을 무시는구려. ㅎㅎㅎ

6   bibliatell [ 2018-03-06 11:42:06 ] 

잘 나가다가 끝은 꼭 문재인 나쁜놈으로 끝맺는 이유가 정말 궁금하다. 생전에 뭔 원한이 있었는가? 물론 살다 보면 주고 받는 것 없이 미운 놈은 있을 수 있으나 정말 이상타. ㅋㅋㅋ

5   zenilvana [ 2018-03-06 10:57:21 ] 

자기 말을 세우는 者가 갑질하는 그 장본인이라고 봐도 됩니까?

4   alexander [ 2018-03-06 10:39:18 ]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고
여자를 고목나무 보듯할수 있는자는 도가 트인 석가모니 같은자들임.

수행비서란 여자의 인터뷰를 들어 보니까 도지사 권력이 보통 센게
아니드군만요. 겉으로는 겸손한척 국민을 위한 머슴인척 하지만
속으로는 연산폭군 못지않는 추악한 이면이 있지요.

안희정만 그렇다는게 아니라 국민의 갑질 근성이 문젭니다.

갑질을 당한 을이 다른곳에가서 또 갑질을 하니까 할말 없지요.

3   alexander [ 2018-03-06 10:33:38 ] 

열린마당이라고 뭐 별수 있겠소? 갑질할 위치에 있으면 하게 되는것.
갑질 할수 있는 위치도 못되는자들이 자기는 깨끗한척
남들의 갑질에 거품을 무는겁니다.

2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 케이타운1번가 방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