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관세전쟁이 환률전쟁으로 불똥이 튄다
작성자 zenilvana

"Status quo" is a Latin phrase meaning the existing state of affairs, particularly with regard to social or political issues. In the sociological sense, it generally applies to maintain or change existing social structure and values. - Wikipedia

사람들은 "Status quo"의 변화를 원치 않는다. 나라들도 이와 같아서 자유무역의 가치 및 그 시장경제의 질서에 변동을 가져오기를 원치 않는다. 그러나 트럼프로서는 미-쏘의 냉전으로 인하여 미국이 보아온 기존의 "Status quo"를 더 이상 감내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굳건히 했고, 그리고 이를 실천에 옮기는 일을 최근에 시작했던 배경을 어제 설명드렸다.

벼루어 오던 보호관세의 砲門(포문)을 중국을 향하여 마침내 열었다. 궂이 중국을 택한 이유는 一石二鳥(일석이조)의 혜택을 거두기 위해서다. 그 첫째는 북한으로서의 핵위험을 제거하려는 작전에 중국이 북한을 보호 내지 종용하기 때문이고, 두째는 미국이 가장 빚을 많이 지고 있는 나라가 중국이란 데에 있다.

국가의 빚이란 뭐냐? 미정부가 거두어 들이는 稅收(세수)보다 지출이 더 많다 보니 그 차액을 公債(공채)로 메꾼 것이다. 2018년 4월 30일 현재 21 trillion이고 이는 2017년의 GDP(Gross Domestic Products)에 대략 77%에 해당한다. 이를 가장 많이 소지한 나라가 중국(약 $1.18 trillion)이고 그 다음이 일본으로 약 $1.06 trillion. 3-4년 전의 3 trillion에서 반 이하로 내려온 수치다. 그 이유로는 중국의 유완貨가 상당히 평가절상이 됐던 데에 기이한다고 본다. 2014년의 6 유완이 2017년에 6.8까지 상향조정됐던 것이 2018년에 6.4로 밑돌다가 현재로 6.62로 올라가 있다. 다시 말해서 린민피의 가치가 다시 하락하고 있다.

중국이 미국 전체 공채발행의 45%에서 이 만큼 대외환으로 사두는 이유는 딸라화의 등락을 자기네 수출전략에 맞추어 환시장에서 딸라를 사고 팔고 함으로써 유리한 교환비율을 조정 내지 보장하자는 술수다. 그래야 중국제품을 미국시장에서 항상 싸게 팔 수가 있기 때문이다. 맘만 먹으면 한꺼번에 대량으로 풀어서 딸라시장을 교란시킬 수도 있으나, 미의회에서도 그럴 가능성을 우려해서 학자들에게 물었던 바 미국경제가 워낙 큰 바라 큰 영향을 끼칠 수도 없고, 중국으로서도 딸라화 조작기능을 포기할 이유도 없고 또한 미국으로부터 이자를 받아내는 재미도 쏠쏠하기 때문이다.

여하튼 한 세기의 자유무역 풍이 보호무역으로 방향을 바꿔서 부는 바라, 중국 만이 아니라 유럽을 위시해서 부라질 등속의 대미국의 교역에서 요즘 말하는 전세계적 무역전쟁에 대비하는 움직임이 두두려져 보인다. 중국과는 우선 품목별로 상대방을 굴복하게 할 궁리에 열을 올리고 있으나 독일, 프랑스, 영국, 부라질 심지어 일본까지 덩달아 환률고평가로 자국의 화폐가치를 떨어뜨리는 정책을 시작하였다. 무슨 물건에 얼마의 관세를 상향조정하느냐에 신경쓸 것이 아니라 아예 딸라화 대 자국 화폐를 수출에 유리하게 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편리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일들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고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전에도 그랬고, 그 후의 제2차대전에서도 같은 관세전쟁으로 치닫는 바람에 전 세계가 엄청난 폐해를 경험했었다. 다시는 이런 인류의 불행을 막고자 1944년에 미국이 주도해서 자유무역의 결재를 공평 내지 원활하게 하기 위하여 International Monetary Fund, 즉 IMF가 결성되었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미국을 뺀 여타 우방국가들은 미국의 "이웃 사랑"에 크게 힘입어 부자나라가 되었고, 미국은 빚을 떠맡은 그렇고 그런 나라로 전락했다는 거......그것을 트럼프가 문제 삼는 것이다.

한번 단 맛을 본 나라들이 그 사탕과자를 쉽게 포기하겠는가? 더 더구나, 냉전의 와중에서 손가락 한번 얄랑하지 않았던 공산국가 중국이 자본주의 경제의 막차에 올라타고 단물을 실컷 마셨으나 아쉽게도 트럼프가 도중하차를 강요하니 시진핑으로서는 좌시하지 않고 '니가 그러면 나도 한번 네 팔을 비틀어 보겠다'고 나오니......일본처럼 순순히 미국에게 협조하면서 잘 살 궁리를 하는 것이 더 현명하다고. 주변의 나라들은 오랑케이고 자기네는 그 중앙에 자리 잡은 中華人(중화인)의 Status Quo를 주장하다가 끝내 현재의 신세가 정말 무었인지 알게 되었다고나 할까? 누울 자리를 보고 다리를 펴라고 했었지, 아마.

참고:

Trade Wars Risk Sparking Mass Currency Devaluations
Bloomberg July 9, 2018

Rising global trade tensions are morphing into a conflict fought with currency devaluations that historically have proven even more important than tariffs in influencing economic growth and financial markets. If this trend continues, the ultimate impact will likely be negative for asset valuations.

This shift, which is aimed at gaining export competitiveness, is important for investors partly because it will increase volatility in foreign-exchange rates, making expected returns from global investments less predictable. These devaluations also could increase the U.S. trade deficit rather than reduce it as desired by President Donald Trump. It's now not out of the question for the U.S. to undertake measures to weaken the dollar , leading to another round of currency depreciations.

The MSCI Emerging Markets Currency Index has dropped about 6 percent since the start of April, led by declines in the Argentine peso, the Brazil real and Turkish lira. Among developed markets, the currencies of New Zealand, the U.K. and the euro zone have dropped the most, weakening at least 4.90 percent. The Bloomberg Dollar Spot Index, meanwhile, has risen 4.44 percent.

The weaker Argentine peso, which is now at a record low, will enhance Argentina’s ability to compete with U.S. exporting firms following the imposition of Chinese tariffs on agricultural imports from the U.S. India's rupee fell to its lowest level ever on June 28, making it the worst performing Asian currency in the first half of 2018. The rupee’s weakness, which stemmed in part from an expected increase in the merchandise trade deficit due to the higher price of imported oil, will boost the competitiveness of Indian manufactured goods in world markets.

Among developed country central banks , Bloomberg News reported June 29 that European Central Bank President Mario Draghi warned leaders of the European Union that the adverse impact on the global economy of trade tariffs had been understated. If Draghi truly believes that, then the ECB could delay boosting interest rates until at least mid-2019, further weakening the euro.

The Bank of Japan shows no sign that it's ready to tighten monetary policy, suggesting the yen will likely continue to weaken after falling 4 percent against the dollar last quarter. Among other items, that could boost the country’s automobile exports to the U.S. and widen the U.S. trade deficit with Japan. Japan's automakers already exported 10 percent more cars to the U.S. in the first quarter of 2018 compared with a year earlier.

Given these developments, it's probably not a surprise that Larry Kudlow, director of the White House National Economic Council, took the highly unusual move of urging the Federal Reserve go slow in increasing interest rates. Too sharp a tightening of monetary policy might cause the dollar to quickly appreciate further, threatening U.S. exports and jobs.

Tit-for-tat currency devaluations have been tried before and have always ended badly for global markets. In September 1931, in the throes of the depression, the British pound sterling, the dominant global currency at the time, went off the gold standard, effectively devaluing it. By the end of the year, several more countries had followed because they could not cede trade advantage to British products.

Repetitive devaluations persisted into 1933 when Franklin D. Roosevelt, on becoming U.S. President in March of that year, ordered all gold coins be turned in for other currencies -- essentially a default on U.S. sovereign obligations. The U.S. went off the gold standard that June, completing the devaluation process. While the various central banks expected the resulting monetary expansion to boost global markets, the depression continued through the end of the decade as devaluations increased uncertainty for investors and volatility in financial markets.

In September 1985, the Plaza Accord forced Japan to let the yen appreciate so that the U.S. could reduce its external payments deficit. Bank of Japan policy caused a speculative bubble in Japanese markets ending in the crash in the early 1990s. The Nikkei 225 index has yet to return to its high of 38,916 at the end of 1989.

Although short-term investors could benefit from a temporary boost to markets from devaluations - - as investors in Japan did in the late 1980s - - the long-term effect will be higher volatility and lower prices. -출처: Yahoo Finance

禪涅槃

2018-07-10 10:05:14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