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김경수 vs 드루킹, 특검 대질 조사
작성자 yu41pak

김경수 vs 드루킹, 특검 대질 조사 '상반된 주장' …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나
.
김경수 지사 '드루킹'과 대질 조사 (사진=연합뉴스)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결국 '드루킹' 김동원 씨와 마주앉았다.
김 지사는 9일 오전부터 진행된 2차 특검 조사 당일 저녁 허익범 특별검사팀 조사실에서 드루킹과 진실 공방을 벌였다.
.
예상대로 김 지사와 드루킹은 댓글조작을 둘러싸고 "몰랐다", "알려줬다"는 기존의 팽팽한 입장을 고수했다.
.
김 지사와 드루킹이 2016년 11월 9일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만난 사실까지는 확인이 됐다. 드루킹은 이날 댓글 공장에 쓰인 메크로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을 진행했다고 말하고 있으며 김 지사는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킹크랩 시연을 지켜봤다면 댓글조작을 승인·묵인했다는 혐의를 입증하는 주요 단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드루킹 특검'에서 가장 중요한 대목이다.
.
이날 대질 조사는 검사나 수사관이 사건 관련자 2명의 조사실을 수시로 오가며 진술을 맞춰보는 '간접 대질'이 아니라, 드루킹과 김 지사를 한 공간에 마주 앉히는 '직접 대질' 방식으로 진행됐다.
.
김 지사가 댓글조작을 사실상 지시했다고 주장하는 드루킹과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고 부인하는 김 지사 중 둘 중 한 명은 거짓을 말하는 상황이다. 누가 진실과 거짓을 말하는지 확실하게 가려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
드루킹 일당은 특검에 '김 지사가 당일 오후 8시께 출판사에 도착해 2층 강연장에서 '둘리' 우 모 씨의 킹크랩 시연을 봤다'는 취지로 공통된 주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들은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드루킹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특검에서 진술했다.

반면에 김 지사는 당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한 사실은 있지만 드루킹이 킹크랩과 같은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기억은 결코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드루킹이 '선플(긍정적 댓글) 운동'을 하는 줄 알았을 뿐 킹크랩과 같은 불법적인 댓글조작을 하는지는 알지 못했다고 그간 밝혀왔다. 드루킹 측 주장에 대해 "소설 같은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
특검은 현재 양측 공방의 진위를 가릴 수 있는 출판사 내부 폐쇄회로(CC)TV나 당시 상황 녹취파일 등 물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CCTV 등 물적 증거가 없다면 두 사람의 주장 중 누구의 발언에 더 신빙성이 있냐 여부로 김지사 구속영장 청구 등이 검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
아울러 특검은 남은 16일간의 1차 수사 기간에 드루킹과 접촉했던 청와대 인사들을 상대로 드루킹의 영향력이 여권 어느 선까지 미쳤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
자유한국당은 이같은 대질 조사 이후 특검 조사에 대해 "어느 한 쪽의 거짓말, 특검 연장을 통해 반드시 밝혀내 엄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
윤영석 한국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김 지사와 드루킹이 정반대되는 진술을 하고 있다"면서 "김경수 지사의 댓글조작 인지 및 지시’ 여부는 이번 특검 수사의 중요사항이며 진실규명의 열쇠다"라고 강조했다.
.
윤 대변인은 이어 "김 지사는 2차 소환에서도 조금의 자숙도 없이 살아있는 권력으로서 특검을 압박하는 황제출석을 했고, 집권여당은 공권력을 무시하면서 황제출석을 비호하는 행태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번 특검은 부실한 검경 수사와 증거은폐로 증거 확보가 부족한 상황에서 핵심관련자에 대한 심도 깊은 조사가 진실 규명에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
이어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인적수사를 15일 남은 짧은 수사 기간 동안 조급하게 하다보면 결국 부실수사라는 오명과 해결되지 못한 의혹만 남게 될 것이 뻔하다"면서 "제로베이스에서 수사를 시작했고, 주요 인적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만큼 특검을 연장할 사유는 너무나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특검이 시간에 쫓겨 서둘러 수사를 끝내서는 안 된다"며 특검 연장론에 힘을 보탰다.
.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특검 연장론이 정치 쟁점화하는 걸 경계하는 상황.
.
홍영표 원내대표는 "특검이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지금 할 수 있는 모든 수사를 좀 진행하지 않았나 이런 생각이 든다"면서 수사기간 연장에 선을 그었다.

2차 소환 조사를 마치고 이날 5시 20분경 귀가한 김 지사는 다소 피곤한 표정으로 "저는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충실하게 소명했다"면서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말하며 더이상의 조사에 응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
아울러 입장을 취재진에 밝히고 차량에 올라타기 직전 한 50대 남성에게 목 뒷덜미를 잡히는 봉면을 당하기도 했다.
.
10일 새벽 서울 서초구 드루킹 특검사무실에서 두 번째 조사를 마치고 나오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50대 남성에게 뒷덜미를 잡힌 채 끌려가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
특검 나오던 김경수, 50대 남성에 뒷덜미 잡히는 봉변 (사진=연합뉴스)
특검은 김 지사를 소개한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오는 11일께 참고인으로 소환해 그의 구체적 역할을 규명할 방침이다.
.
"김 지사가 기억나지 않는다면 나도록 도와줄 수 있다"고 자신했던 특검이 드루킹 댓글 작업의 실체적 진실을 기한 내 밝혀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2018-08-09 21:27:50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1   sanghaip [ 2018-08-10 08:03:37 ] 

종부기 주사파들은 더 부패했습니다.
깊이 부패해가는 종부기 주사ㅠ파들...스스로 양심적이고 깨끗하다고 떠드면서...
타락ㅇㄹ 헤도 이만저만아니지요.
북한 주민 인권을 언제 찾아줄찌...
대한민국의 인권도 주사파늠들이 하나둘 다 잠식해가고 인는 상황인데....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