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엉터리 할렘 노숙자선교 행사는 없애야 한다
작성자 Newskorea

부부가 함께 가수인 노사연의 남편 이무송이 한국에서 연예인 선교합창단 단장으로 열심히 활약한다는 뉴스를 보고 새삼 선교에 대해 관심을 갖게되었고, 그래서 나도 내가 살고있는 이곳 뉴욕 맨하탄의 할램 노숙자선교단체의 노숙자선교 행사에 참여했는데 이런 엉터리 노숙자선교 행사는 없애야한다는 생각에 이글을 써본다.

얼마전에 우리 교회가 맨하탄의 할렘에서 노숙자선교를 위해 노숙자들에게 매주마다 한번씩 점심을 제공한다는 할램 노숙자선교 단체의 할램 노숙자선교 행사에 불고기요리를 중심으로 식단을 만들어서 점심식사 일체를 제공해달라는 요청을 받게돼서 봉사자로 참여했는데 노숙자는 한명도 없는 엉터리 노숙자선교에 기가 막혔다. 

매주마다 한번씩 뉴욕 맨하탄 할렘 125Street에서는 노숙자선교라는 명분으로 뉴욕에 있는 한인교회들의 지원을 받아 노숙자들에게 점심을 제공하는 할램 노숙자선교단체의 노숙자선교 행사가 열린다.

하지만 노숙자는 한명도 없고 대부분 근처에 사는 옷을 잘차려입은 흑인들이 친구들과 함께 단골이 되어 매주 한번씩 불고기 특식으로 제공되는 점심을 먹으러 나와서 크레딧 카드나 주택구입, 자동차구입, 가게운영, 친구들과 휴가 여행문제들을 떠들고 있어 기가 막혔다. 노숙자는 커녕 심지어 백화점이나 가게에서 쇼핑한 물건 잔뜩 들고 오는 사람들도 있고, 며칠전에 샀다는 옷자랑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 사람들에게 이게 노숙자를 위한 선교행사라는걸 설명해주며 어떻게 오게됐는지 물어봤더니 돌아온 대답도 기가 막혔다. 자신들을 포함해 매주마다 이곳에 점심을 먹으러오는 사람들은 대부분 주변에 살거나 근처에서 일하는 사람들이고 노숙자는 거의 없으며 매주 한번씩 이곳에서 한국불고기 특식을 주는걸 알기때문에 소문을 듣고 찾아오는 단골들이란다.

왜 이런 엉터리 행사를 노숙자선교라는 이름으로 무려 20년째 계속하는가? 이런 엉터리 노숙자선교 비용으로 차라리 힘들게 활동하는 한인교회나 연예인선교합창단 같은 선교단체들의 활동을 도와주는게 훨씬 나을것이다.

또 할램의 노숙자선교를 진행하고 선교하는 사람들의 영어수준도 그야말로 한심하기짝이 없었다. 설교수준의 능숙한 영어는 커녕, 장사하면서 몇마디 배운 영어수준으로 도대체 무슨 노숙자선교를 한다는것인지, 영어로 성경말씀도 제대로 전달을 못하면서 무슨 노숙자선교를 한다는 말인가? 점심을 먹은 사람들이 모두들 제각각 웃고 떠들고 왁지껄한 시간에 할램 노숙자선교 대표라는 사람이 점심먹은 사람들중에서 몇명과 함께 한쪽 구석에 둘러서서 말도되지않는 한국식 엉터리 서툰 영어로 기도하는것을 보고 정말 기가 막혔다.

왜 이런 엉터리 행사를 할램의 노숙자선교라는 이름으로 20년 넘게 계속하고 있는지 그저 기가 막히고 그 이유가 궁금할 뿐이다.

2018-09-09 16:21:25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2   yu41pak [ 2018-09-10 10:19:57 ] 

Newskorea 님,
위에서 지적한 걸 고치지 않는 걸 봐서는 그들 부부가 이 모임과 직접 관련이 있는 걸로 비춰집니다.

다음에 그들이 이 글로 선생에게 항의를 하시려면 어떻게 하시렵니까? 이게 기독교인들의 실체 인걸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바르지 않은 신앙인들이 개신교에 많다는 것 선생 같은 분들을 통해 익히 알고 있습니다.

1   yu41pak [ 2018-09-09 17:24:28 ] 

선교행위의 실상을 말씀 하시는 것은 아주 좋은 용기 있는 일이지만
얼핏 보기엔 가수 부부가 관련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한 글이군요.

분명히 그들을 밝혀주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본인은 그들을 알지도 못합니다.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
부부가 함께 가수인 노사연의 남편 이무송이 연예인 선교합창단 단장으로 열심히 활약한다는 뉴스를 보고 선교에 대해 관심을 갖게되었고,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