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소득과 성장의 경제정책 차잇점은?
작성자 zenilvana

"나와 알렉스가 거짓말을 밥먹듯이 한다"고 한다.

제목의 차잇점을 내가 설명하면 거짓말이 되겠지?

오직 진실 만을 말하는 Stephanos는 어찌 보는지

한번 모두가 알아듣게 설명해 볼 수가 있겠는가?

못하면 뭐가 똥인지, 된장인지 모른다는 얘기다.

행여나 Stephanos가 이를 구별해 낼 수가 있겠나?

禪涅槃

2018-11-09 12:20:06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4   zenilvana [ 2018-11-09 15:32:55 ] 

사실 이런 질문은 Stephanos 한테는 누워서 떡먹기처럼 쉬운 일이다.
왜냐 하면 이 사람은 유럽에 여러개의 지사를 설립하는 재산가이기 때문이다.

기초적 경제문제 조차 모르면서 세계적 사업가로 성장해서 그것을 자랑한다는 말은 한마디로 애비의 재산을 물려받았으나 애초부터 부잣집 아들로서 학교엔 관심이 없다 보니 무식해졌겠지. 그런 처지에서 남이 지식 면에서 잘 나가면 배알이 꼴리겠지. 그것 만은 상속받지 못하는 것이니까.

그게 한국사람들이 잘 하는 심술이랄지, 어린아이 투정이랄지..., 장바닥에 흔한 인간 퇴물이지비. 장돌뱅이라 하던가? 아직까지 일체의 반응이 없는 것으로 봐서 본인 자신이 "거짓말을 밥먹듯이 하는" 녀석이로고. 이런 인간은 상대하지 않는 것이 上策(상책)이다.

3   zenilvana [ 2018-11-09 14:21:01 ] 

두 분께서는 딴 데 가셔서 아옹다옹 하시기 바랍니다.
나는 지금 Stephanos의 고매한 경제철학을 기다리고 있어요.

열당에서 영문을 쓰니냐 마느냐로 물꼬를 틀지 마십시오.

2   deborah9 [ 2018-11-09 13:52:38 ] 

You know , I know that it is not my English typing makes you headach, it is what I said to you and is right.

1   deborah9 [ 2018-11-09 13:38:53 ] 

Alex, why Christian does not answer?, because that question is so simply, like explain the "Theory of relativity" to the 5 years old child.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