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역사훼손 안 된다
작성자 dakshang

이미 언급한바 뉴욕 주가 3.1일을 대한민국의 '유관순 열사의 날'을 제정하려면 관련 절차가 있어야한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후 추진 작자들에게 뉴욕주 상원은 "특정 인물에 대한 기념일을 제정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하였다. 이에 작자들은 '유 열사'에서 '3·1 운동의 날'로 문구를 바꿔 결의안 통과를 촉구한다. 하였다.

이자 들이 한국의 얼을 자기들 마음대로 '들었다 놓았다'하는 이런 일례들을 보라 너무나 가벼운 이들의 역사인식에 허탈한 헛 웃음이 나올 지경이다.

3.1절은 뉴욕 주 뿐 아니라 전 미주 관련 단체들이 해마다 행사를 치르며 이른 바 만세 삼창으로 그날을 기억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에 추진 작자들이 뉴욕 주에 '유관순의 날'이나 '3.1절의 날' 제정을 촉구하기보다는 뉴욕주 책임자들을 만세삼창 행사에 초청하여 뉴욕 주와 함께 그날의 의미를 가지자는 의견을 피력하는 것이 자연스러우며 더욱 효과 있을 것 같다.

하여간 유관순의 날을 제정하려면 4.1일을 선택하는 것이 역사에 부합한다고보며 '3.1 운동의 날'을 제정하려면 뉴욕 주 관련 인사들이 3.1절에 대한민국을 방문하여 만세운동에 참여한 후 문화 청 또는 관련 단체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본다.

-역사를 논하며 역사를 훼손하는 일들을 추진 해서는 안 된다-

2019-01-09 19:45:18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 케이타운1번가 방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