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열린 마당
제목 지지율 폭락에 멘붕된 한국당!!
작성자 coma

민주당과 지지율이 거의 비슷해졌던 한국당의 지지율이 폭락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43.3%, 한국당 30.2%로 13.1% 차이가 난다. 장외 투쟁과 민샘탐방으로 이참에 아예 민주당을 이겨보겠다고 설친 한국당 지도부는 충격에 빠졌다. 보수는 최고로 결집했으나 한국당 하는 꼴을 보고 중도층이 대거 이탈한 결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지난 13∼15일 전국 유권자 1천50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5%포인트),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 집계 지지율보다 4.6%포인트 오른 43.3%, 한국당 지지율은 4.1%포인트 내린 30.2%로 각각 집계됐다.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일주일 전인 9일(목요일) 주중 집계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최소치인 1.6%포인트까지 축소됐으나, 이번 주 다시 13.1%포인트로 대폭 확대됐다. 이는 민주당 지지율이 지난 8일 이후 조사일 기준 닷새 연속 상승했고, 한국당 지지율이 같은 기간 내리 하락한 결과라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중도층, 진보층, 보수층, 호남,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서울, 경기·인천, 20대, 4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다. 반면 한국당 지지율은 중도층, 진보층, 보수층, 호남, 충청, 서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30대, 4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렸다. '

그렇다면 왜 한국당의 지지율이 폭락했을까?
(1) 한국당의 막말(나경원의 여성 혐오 발언 및 김무성의 청와대 폭파 발언 등)
(2) 5.18 망언자 징계 무산 및 황교안의 5.18 방문 의도
(3) 황교안의 잦은 실수와 시살상 대권 투쟁(사전선거운동)
(4) 한국당의 명분 없는 장외투쟁
(5) 경제, 경제 하면서도 국회에서 한 것이 아무것도 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
(6) 보수층 결집의 한계 및 중도층 이탈
(7) 남북 평화마저 반대
(8) 미국, 일본에 기댄 비자주적 외교

한편 문재인 정부의 국정 지지율은 48.9%로 여전히 견고하다. 5·18 민주화운동 왜곡 처벌법 제정에 대한 여론조사에서는 찬성 의견이 60.6%, 반대 의견이 30.3%로 나타났다. 지난 2월 13일 조사에서는 찬성이 55.0%, 반대가 34.7%로 나타났는데 찬성 여론이 다소 확대됐다.

따라서 민심을 파악한 한국당도 이제 장외투쟁을 슬그머니 거두고 국회 복귀의 명분을 찾으려 할 것이다. 하지만 오신환이 패스트트랙 건에 대해 한국당 편을 들고 있어 국회는 당분간 접점을 찾기 힘들 것이다. 거기에다 바미당의 분열이 분당으로 치닫을 것으로 보여 이래저래 어수선할 것이다. 당을 지키려는 손학규와 안철수 복귀를 노리는 안파가 그심하게 갈등할 것이다.

결국 가을쯤 유승민, 안철수가 한국당으로 투항할 것이고, 바미당 내 호남계만 미아가 될 것이다. 한국당 내 호남계는 5명으로 그들이 모두 평화당으로 가도 교섭단체가 되지 못하므로 쉽게 통합도 할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내년 총선은 한국당, 유승민, 안철수가 연합한 보수와 민주당과의 한판 승부가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한국당은 지지율은 조금 오를 수 있으나 중도층이 대거 이탈해 더 손해를 보게 될 것이다. 유승민, 안철수가 한국당 가서 뭘 하겠는가?

토착왜구들이 보면 부글부글할 coma의 블로그 <사람사는 세상> 보러가기(아래주소클릭)
http://blog.daum.net/youngan580

이상 coma가..

2019-05-16 06:53:32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 케이타운1번가 방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