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황교안의 막말 수법은 조중동에서 배운 것!
작성자 coma

5,18 광주민주항쟁 39주기 기념식에서 문재인 통령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달리 생각할 수 없다"고 하자 한국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나경원은 "사실상 우리 한국당을 지목한 것이다"라며 펄펄 뛰었고, 황교안은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고 반문하며 "그러니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대변인 짓이나 한다"고 막말을 했다. 그 공식이 꼭 조중동 기사 같다. 말을 왜곡해 빙빙 돌려 하는 꼴이 영락없는 조중동 기법이다.

우리 속담에 '도둑이 제발 버린다.'란 말이 있다. 지금 한국당이 딱 그 짝이다. 한국당을 지목한 것도 아닌데 스스로 '셀프고백'을 한 셈이다. 5.18에 대해 '폭동, 세금이나 축내는 괴물집단'이라고 한 사람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은 당이 무슨 할 말이 있다고 저러는지 기가 막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말에 양심이 찔리긴 찔린 모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 말은 5.18을 부정하는 세력들에게 보낸 경고가 맞다. 그런데 한국당이 발끈하고 나선 것은 자신들이 독재자의 후예임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다. 거기에다 황교안은 왜곡까지 하며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며 없는 말까지 지어냈다. 이 역시 도둑이 제발 저린 말이 아닐 수 없다.

황교안은 "대한민국에서 목소리가 가장 좋다는 내가 문재인 정부 때문에 목소리가 다 망가졌다"고 했는데, 자화자찬도 저 정도면 병적이다. 국민 절반 이상은 황교안의 목소리에 닭살이 돋는다는 것은 왜 모르는가? 그리고 누가 장외 투쟁하라고 했는가? 원외이다 보니 나경원을 의식해 밖으로 빙빙 돌며 사실상 대권 투쟁을 한 것 아닌가 말이다.

황교안을 보면 반기문 혹은 안철수가 떠오르는 이유가 뭘까?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반기문이 스스로 실수한 바람에 결국 낙마했고, 새정치하겠다고 나서더니 제보조작까지 한 안철수 세력이 아닌가. 결국 황교안은 반기문과 안철수의 전철을 밟을 것이다. 내년 총선에서 패배하면 저절로 한국당을 걸어나가야 하는 신세가 될 것이다.

황교안이 점점 코너로 몰리면서 오세훈, 홍정욱이 새로운 보수의 기치를 외치며 황교안을 거세게 몰아붙일 것이다. 잠재적 라일벌인 나경원도 곧 본색을 드러내게 될 것이다. 황교안이 버티고 있는 이상 유승민, 안철수도 합당하기 곤란할 것이다. 박근혜 국정농단에 책임을 지고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작자가 대통령 하겠다고 저러니 소도 웃는 것이다. 걸핏하면 색깔론 꺼내는 공안검사 출신이 집권하면 아마 이 나라는 70년대로 후퇴하고 말 것이다.

황교안은 내년 총선 때 서울 종로(현 정세균 지역구)에 출마해 임종석과 맞불을 놓으라는 압력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새가슴 황교안은 그런 용기도 없을 것이다. 거기서 떨어지면 정치 생명이 끝나기 때문이다. 극우치고 자신을 희생한 사람은 드물다. 오죽했으면 국민들이 한국당을 '웰빙당'이라고 하겠는가? 단식도 8시간 만에 밥 먹는 단식을 했지 않은가? 드루킹 특검 단식을 주도했던 김성태는 큰소리 뻥벙 치더니 딸 부정 채용에 걸려들어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다.

한국당 사람들의 막말은 알고 보면 총선용이다. "나 여기 있다!" 하고 알려 존재감을 드러내고 그것이 공천으로 작용해주길 바라는 읍소 작전인 것이다. 하지만 역풍이 불어 방송 출연도 못하는 자들이 속출하고 있으니 자업자득, 자승자박, 인과응보가 아닐 수 없다. 다시 강조하지만 내년 총선은 한일전이다. 모두 나서 저 간악한 친일매국세력을 박멸시키자. 신이 주신 절호의 기회다.

토착왜구들이 보면 부글부글할 coma의 블로그 <사람사는 세상> 보러가기(아래주소클릭)
http://blog.daum.net/youngan580

이상 coma가...

2019-05-22 05:59:35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 케이타운1번가 방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