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박 서방의 횡설수설(월남은 왜 망했나? =펌)
작성자 yu41pak

--
자료제공: 崔 雲 (ID:주말군딩 -- @m018.com)
출처: 1975년 5월 7일 문화공보부 발행 " 월남은 왜 망했나?"에서 퍼 왔음.
--
▣ 월남 패망의 교훈 : 평화의 보장은 힘 ▣

크메르와 월남이 왜 졌는가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문제는 크메르와 월남에서 우리가 무엇을 배워야 할 것인가?가 중요한 것이다.
.
인도지나 반도 사태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교훈은

첫째 "공산주의자들과의 평화 협정 혹은 긴장완화는 힘의 균형을 이루고 있을 때만 가능하다"는 것이다.
.
만약 힘의 균형이 깨져서 우리의 힘이 공산측보다 약하다고 그들이 판단했을 때는 협정이니, 약속이니, 조약이니 하는 것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하루아침에 무력으로 침략해 오는 것이 공산주의자들의 기본전략이라는 것이다.
.
따라서 공산주의자들과 휴전이요, 대화요, 협상이요 할 때는 아주 조심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들이 쉽게 나올 때는 힘으로 안 되니까, 시간을 벌면서 새로운 음모를 꾸미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
월남 사태에서도 1973년 1월, 파리 휴전 협정을 체결한 후 2 년 동안, 그들은 월남 침략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 왔음이 명백히 드러났다.
.
그런데 월남은 공산군의 이 같은 음모에 대비할 아무런 준비도 갖추지 못했으며 계속되는 데모와 정치싸움으로 허구한 날을 소일했다.
.
▣ 월남 패망의 교훈 : 힘없는 자에게는 도움도 없다 ▣
.
월남의 패망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두 번째 교훈은 무엇인가?
.
자기 나라의 국방은 자기의 힘으로 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자기 나라의 안보를 남의 나라에게 의존하던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
.
우방의 지원도 한계가 있는 것이다.
자기를 지키는 능력이 없으면 남의 도움도 못 받는다는 냉혹한 현실을 똑바로 보아야 한다.
.
월남의 경우를 보자.
15년간 미국이 도와주었지만 그 동안에 자주 국방의 태세를 갖추지 못하여 오늘과 같은 비극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월남사태가 일단 공산화의 방향으로 기울게 되자 아무도 그들 도우려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도우려 해도 도와줄 방법이 없었다.
.
자기 나라를 피와 목숨을 바쳐 지키겠다는 굳은 결의와 의지가 없기 때문에 그 누구도 크메르와 월남을 도우려 하지 않았다.
.
아시아에서 중공과 소련이 경쟁적으로 공산세력을 지원하고 있는 상황아래서, 우리는 우리의 안전과 번영을 위하여 자주 국방의 의지를 그 어느 때보다 확고히 다져야 한다.
.
▣ 월남 패망의 교훈 : 힘은 국민 총화에서 ▣

인도지나 사태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세 번째 교훈은 국론이 분열되고 혼란에 빠졌을 때에는 힘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유사시에 그 힘을 제대로 발휘 할 수 없다는 것이다.
.
이번의 월남 사태도 그렇다.
정부군이 병력이나 장비 면에서 공산군 보다 훨씬 우세했다.
그런데도 결국 지고 말았다.
.
왜 그런가?
국론이 통일되지 못하고 국민의 총화 단결이 안 되었기 때문이다.
정치 불안과 사회 혼란이 계속되는 등 집안싸움만 하다가 패배를 맛보고 만 것이다.
.
이런 것은 우리 역사에서도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다.
임진왜란 때는 왜군이 쳐들어오느냐, 안 쳐들어오느냐 하는 것을 놓고
당파싸움만 하다가 7년 전쟁의 전화를 치루었다.
.
6.25 때도 " 설마설마"하며 한눈을 팔다가, 북괴군의 침략을 막지 못하고 말았다. 우리는 월남 사태를 거울삼아 우리의 국가 안보를 위한 국민 총화 체제를 더욱 굳게 다져야 하겠다.
.
이상은 퍼온 글입니다.
--
이 글을 퍼 오면서 시간적으로 그 때와 지금의 국제정세는 많이 달라졌다. 그러나 그들이 노리고 있는 것은 하나도 변함이 없다.

그런데 우리는 많이 변했다. 그것도 좋지 않은 쪽으로,
국론분열이 첫 째다...

그런 뜻에서 우리의 심기를 한번 일전한다는 뜻에서 의의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어 여기로 가져왔다.
===

2017-07-16 17:28:17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6   rainbows79 [ 2017-07-16 22:32:38 ] 

박선생님이 걱정하는 것 한국 사람이라면 다 같은 생각일겁니다.
너무 걱정마세요 역사를 되 돌아봐도 그렇고 군인이라고 다 같은 군인 아니고
정말로 조국의 앞날에 위급이 닥치면 지금은 침묵하고 있는 다수가
전에도 그랬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확신이 있습니다.
들불처럼 일어설 것입니다.
물론 최순실은 독일로 위정자들은 다시 한강다리 폭파하고 자기 살길 찾아서 어디론가..
그렇다고 해서 대한민국 절대로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입니다.
침묵하고 있는 다수가 분연히 일어설 것입니다.
저는 그것을 알고 믿습니다.
군 시절 보았던 절대 다수의 진짜 군인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눈빛 절대로 못 잊습니다.
대한민국의 진짜 군인들은 눈빛이 살아 있었습니다.
썩은 먹사 말고 , 중 말고 그때가 되면 목사님들 스님들도 있습니다.
그때가 되면 그들 모두가 일어설 것입니다.

5   yu41pak [ 2017-07-16 22:10:38 ] 

#3 dakshang 님,
그래요 선생의 말이 다 맞다고 치고
문제는 앞으로가 문제인데 어떻게 하면 될까요?

4   dakshang [ 2017-07-16 21:54:48 ] 

미국과 북한이 휴전 협정 맺게 된 중요한 포인트는 전시 작전권이 미군 측에 있었기 때문인데 이유는 패전의 원흉 유재흥 때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보수는 유재흥에 대해서 입을 꽉 닫고있죠.

3   dakshang [ 2017-07-16 21:36:48 ] 

역사의 교훈은 필요한 것이고 또한 다 알고 있지만 행동은 개차반. 박정희와 박근혜가 애국자 반열에 들어 갈수 없는 역사 증거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추종자들이 푸닭거리 집회를 강행한 것. 그 한 가지만 보아도 한국의 앞날이 걱정스러울 수밖에 없는 것이죠.

2   yu41pak [ 2017-07-16 20:29:23 ] 

신경을 쓰지 말아야지 않아야지 하면서 나도 모르게 귀가 그 쪽으로 돌려지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이 세상 만사 가만히 있는 것은 없으니 앞으로 정말 걱정이 됩니다.
해서 우린 죽기 전까진 시집온 딸 마냥 친정 집을 생각케 되니..
안녕히 주무세요.

1 2 3 
로그인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