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Los Angeles
커뮤니티
 
열린 마당
제목 문 대통령이 유일하게 못 이기는 사람!
작성자 coma

2017년 5월 18일, 광주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18당시 아버지를 잃었던 딸을 포옹해 주는 장면을 다들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필자 역시 그 장면을 직접 보았는데, 가슴이 뭉클해지고 저절로 눈물이 났다.

혹자는 그 장면을 연출했다고 혹평했지만, 진정성이란 표정만 봐도 아는 법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안고 오열하는 그 어린 딸(5.18당시 태어남)을 보고 연출 운운한 사람은 한국 사람이 아닐 것이다.

여전히 5.18을 '북한이 사주한 폭동'으로 규정하는 이땅의 수구들만 그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그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마저 못 부르게 했다. 기념식 때 모인 12000명의 시민들이 모두 눈물을 흘리며 그 노래를마음껏 부를 때의 감정이라니. 그것으로 광주는, 호남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모든 '서운함'을 거두고 90%가 넘는 지지를 보내주었다.

그 힘이 지금 문재인 정부를 지켜주는 원동력이다. 그후 다시 일 년이 더 지나갔다. 그동안 필자가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참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일하게 고개를 숙이는 사람은 오직 국민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린아이들을 유독 좋아 한다. 아마도 세월호 참사 때 희생된 어린 꽃들을 떠올리고 미안한 마음에서 그랬을 것이다. 아니, 문재인 대통령은 천성이 착하다. 너무 착해서 오히려 탈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한글날 기념식에서 방명록에 '애민정신'을 강조해 썼다. 역사 이래 성군들은 모두 그 '애민정신'을 실천했다.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이야말로 진정한 정의고 사랑이다. 그것 하나면 됐다.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세월호 참사 때 지켜주지 못했다는 그 죄책감이 아이들만 보면 달려가서 안아주는 계기가 되었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일하게 무릎을 꿇고 대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어린이, 환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다. 정치란 그들의 눈물을 닦아 주는 것이란 것을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아니, 그것은 자연인 문재인의 천성이다. 천성은 하늘이 주는 것으로 절대 변하지 않는다. 경제가 안 좋고 일자리 창출도 잘 되지 않아 고민이겠지만, 그 애민정신만 실천하면 된다. 반면에 수구들은 그동안 겉으로는 국민, 국민 해놓고 온갖 비리를 저질러 자신들의 이권만 챙겼다.

세계 역사상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감옥에 간 나라가 있을까? 그것도 추악하기 그지 없는 수십 가지 죄목으로 말이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4대강 개발 비리, 해외자원 개발 비리가 밝혀지면 국민들은 더 경악할 것이다.

거기에다 해외에 은닉했을 비자금까지 들통나면 그동안 그들이 밥먹듯이 말했던 안보, 외교, 경제가 얼마나 허무맹란한 사기극이었다는 것을 여실히 알 수 있을 것이다. 민족의 운명을 죄우할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에도 반대하고, 전쟁을 끝내자는 종전선언에도 반대하고, 심지어 정상회담 날 일본 자민당 본받자고 의원 간담회를 연 그들의 조국은 과연 어디일까?

국민이 어리석은 것 같아도 진정성은 알아본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대 무기는 바로 그 진정성이다. 그 진정성이 '애민정신'으로 발현되어 위기의 한국을 구하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 보유국' 이 말은 결코 '용비어천가'가 아니다.

수구들이 남북평화에도 반대하고 온갖 가짜뉴스로 문재인 정부를 공격해도 국정지지율이 좀체 내려지 않은 이유가 뭘까? 진정성 바로 그것 때문이다. 그 진정성 속에 '애민정신'이 발현되는 것이다. 한글날을 맞이해 왜 그말이 그토록 절실하게 다가왔을까. 문재인 대통령은 세종대왕의 자질을 지닌 성군이 될 것이다. 아니, 그렇게 해야 한다.

이상 coma가...

2018-10-10 06:35:27
► 이 글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
3   stephanos [ 2018-10-10 09:05:42 ] 

zenilvana --> 부끄러움을 모르는 자는 끝까지 남을 가르치려 든다.
자신이 부끄러워할 장본인인 줄 정작 모르기 때문이다.

2   deborah9 [ 2018-10-10 08:00:25 ] 

Zen, as much as I donot like, I must say that every you said here , I agree with you. I am glad you are right!!!!.

1   zenilvana [ 2018-10-10 07:47:14 ] 

한국 이야기는 이제 그만 하라고 말했다. 그 이유를 이미 알아듣게 설명했다.

당신이 문재통의 '인간 사랑'에 감동이 됐던 모양인데, 그가 신영복의 주체사상에 심취해서 남한의 안보를 희생하더라도 북조선의 김정은과 타협하려는 수작을 어찌 보는가? 나는 이 신이란 사람을 개인적으로 알고 그와 함께 복역한 박성준이는 한 때 내 친구였다.

아실런지 모르나 남한에는 탈북민이 작으만치 3만명을 넘고 있다. 이들이 입을 모아 하는 말이 북한은 평양만 빼고는 사람 못 살 데라고 하더군. 2000년 전후로 수백만이 굶어죽었던 일을 혹 기억하는가?

문정권이 같은 민족을 들먹이는데 그처럼 남한 사람들을 사랑한다면 당연히 평양의 특수층만 빼고 2,000만명은 같은 피를 나눈 백의민족이 아니란 말인가?

이런 경우를 위선이라고 한다. 당신은 감정이 풍부한 모양인데 이성적 사고력이 부족해 보인다. 논객이라면 감정을 떠나서 사리를 분명히 가릴 수 있어야 사물을 바로 보고 감정에 치우쳐서 아우성 치는 골빈 인간을 바로 잡을 것이다. 도대체 누구를 위하여 한국당을 비판하며 문재인이를 찬양하는가?

홍익인간이란 뜻을 아는지 모르나, "1949년 12월 31일 법률 제86호로 제정·공포된 교육법 제1조에 "교육은 홍익인간의 이념 아래 모든 국민으로 하여금 인격을 완성하고, 자주적 생활능력과 공민으로서의 자질을 구유하게 하여, 민주국가 발전에 봉사하며 인류공영의 이상 실현에 기여하게 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교육의 근본이념을 천명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교육이념을 대표하였다.

또한, 홍익인간은 '고루한 민족주의 이념의 표현이 아니라 인류공영이라는 뜻으로 민주주의 기본정신과 완전히 부합되는 이념이며, 민족정신의 정수로 일면 기독교의 박애정신, 유교의 인, 불교의 자비심과도 상통하는 전인류의 이상'으로 보아 교육이념으로 삼았다고 설명하였다."-위키백과에서

당신은 하나만 알고 둘을 모른다. 학교를 새로 다니던가 책을 두루 읽으며 편협한 사고방식을 止楊(지양)하기 바란다.

1 2 
로그인 해주세요!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 케이타운1번가 방문하기